메인페이지로 이동   >  커뮤니티   >  지대방 찻집
 
작성일 : 15-05-14 10:26
낙화
 글쓴이 : 마하
조회 : 78  
 

	가슴으로 읽는 한시 일러스트
      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            낙화
         산은 절을 감싸 안고
         돌길은 구불구불 올라가네.
         구름이 감춰놓은
         호젓한 골짜기를 들어서자
         스님의 푸념 소리 들려오네.
         "봄이라 일도 많네!
         아침마다 절 문 앞에서
         낙화를 쓸어야 하네."
 
            題僧軸
         山擁招提石逕斜(산옹초제석경사)
         洞天幽杳閟雲霞(동천유묘비운하)
         居僧說我春多事(거승설아춘다사)
         門巷朝朝掃落花(문항조조소낙화)

 
         휴와(休窩) 임유후(任有後·1601~ 1673)가 젊은 시절 산사에  
         올  라가 지었다. 번잡하고 바쁜 일상을 벗어나 산사를 찾아 산
         행을 즐길 때가 되었다. 산이 절을 감싸고, 구름이 계곡을 숨겨
         놓아 뭔가 모르게 속인의 발길을 막는다. 가파른 돌길을 걸어
         절 문에 들어서자 스님의 푸념 소리가 먼저 들려온다. "봄이 되
         니까 정말 바쁘네. 웬 놈의 꽃은 이렇게 많이 진담.
         아침마다 쓸기 귀찮아 죽겠네."
         산사도 속세와 다를 바 하나 없고, 스님도
         바쁘긴 매한가지다. 그런데 왜 갑자기 한가로운 느낌이
         밀려오며 마음이 맑아지는 걸까? 낙화를 빗질하느라 바쁘다는
         푸념이  복에 겨운 소리로 들려온다.
         가끔은 자연스럽게 사는 것에 마음을 맡겨도 좋겠다.


 
   
 

    우 02454 서울시 동대문구 경희대로 3길 56 / TEL : 02-3295-5711 | FAX: 02-3295-5712
    Copyrightⓒ KOREAN MEDICAL BUDDHIST ASSOCAIATION, ALL RIGHT RESERVED.